blog

도아는 열심히 일하는 것 만큼이나 재미있게 놀며 문화를 즐기는 것에 최선을 다합니다.
도아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에피소드와 유익한 뉴스를 만나보세요.

[디자인정보] 모바일 웹 디자인을 위한 디바이스 별 스크린 사이즈

2016-07-07

모바일 시장이 보다 강력해짐에 따라 스마트폰에서부터 태블릿까지 세상에 무수한 모바일 기기가 등장했습니다. 여러가지 크기의 모바일 기기가 등장하면서, 당연히 스크린 사이즈 또한 굉장히 여러가지로 세분화 되었는데요. 4인치 세대의 다음 세대로 등장한 4.7인치 화면이 세상에서 가장 유명한 형태를 취하며 가장 보편적인 모바일 스크린 사이즈로 자리 매김을 했지만, 여전히 다양한 디바이스에서 동일한 화면을 보여주기 위한 스크린 사이즈 정리가 필요합니다. 오늘도 모바일 사이즈에 대해 고민하며 작업을 하고 계실 많은 분들을 위해, 스크린 사이즈 정보를 자세히 알려드리고자 합니다!


 


스마트폰 스크린 사이즈




 

태블릿 스크린 사이즈





한 눈에 봐도 정말 다양한 디바이스 환경이 있다는 걸 알 수 있죠? 각각의 단말마다 일일히 분기를 시키려면 공수가 너무 많이 들어가게 되죠.

적절한 사이즈를 기준으로 레이아웃을 동일하게 잡은 뒤, px 단위 또는 %로 잡아주어야 모든 디바이스 환경에서 무리없이 적용할 수 있답니다.



 

유용한 사이트 정보


추가로 소개해드리는 다음 사이트에서는 현존하는 스마트폰, 태블릿 뿐만 아닌 노트북 화면의 스크린 사이즈 정보까지 상세하게 제공합니다.

화면 우측 상단의 필터기능으로 원하는 디바이스의 정보만 추려서 볼 수도 있습니다. 

URL : http://screensiz.es/


 

 



그리고 다음 소개해드리는 사이트는 기기별 모바일 화면에 대한 웹 테스트를 직접 해볼 수 있는 ‘다음 트로이’라는 사이트인데요.

화면 좌측의 분류를 통해 디바이스별 해상도 확인은 물론, 실제 web url을 입력해서 어떻게 작동하는지 바로 확인이 가능합니다. 또한 화면 회전 기능과 반응형 테스트, 멀티스크린 모드로 여러 개의 디바이스를 동시에 비교할 수도 있답니다! 직접 핸드폰에 url을 두드려서 확인할 필요가 없으니 훨씬 간편하죠?

URL : http://troy.labs.daum.net/



 

 

여기까지, 다양한 디바이스 별 스크린 사이즈에 대한 정보를 알려드렸습니다. 현재까지는 4.7인치 화면과 풀HD 해상도가 스마트폰 시장의 선두주자로 달리고 있지만, 앞으로도 모바일 시장은 더욱 거대해질 것이고 그에 따라 현존하는 것들 외에도 더욱 다양한 스크린 사이즈와 스마트폰 모델이 등장할 것입니다.

그에 맞게 우리도 공부와 연구를 게을리 하지 않아야겠습니다! ^^

[디자인정보] 디자이너가 준비해야 할 APP아이콘 사이즈의 모든 것

다양한 모바일 디바이스에 다양한 해상도를 감안한 아이콘 디자인하기 디자이너가 스마트폰 앱 또는 소셜플랫폼 위에서 작동하는 앱을 만든다고 하면 각 해상도와  플랫폼에 필요한 아이콘들을 준비해야합니다. 플랫폼이 많아 질 수록 디자이너분들의 작업량은 그만큼 많아지네요. 디자이너분들이 준비해야 할 아이콘 사이즈를 지금부터 정리해드릴게요.   iOS 단말기 해상도의 파편화가 안드로이드보다 덜 하지만,  디테일한 디자인을 요구하는 아이폰이라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습니다.             Android 안드로이드 단말기가 파편화되어 있다고하지만 오히려 iso보다 준비할 아이콘 종류는 적습니다. 해상도에 맞게 4종류만 준비하시면 됩니다.                   Facebook 페이스북 연동하시는 분들이라면 페이스북 앱 설정에서도 아이콘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16x16사이즈의 아이콘은 메뉴 또는 포스팅에 작게 표시될 아이콘이라 기존 아이콘의 축소형이 아닌 다른 심볼형태로 제작하는 것을 권장합니다.           그래프에 사용할 아이콘은 최소 200x200 사이즈를 권장하고 있습니다. 더 큰사이즈를 올리셔도 페이스북이 자동으로 스케일링 하지만, 트래픽을 절감하기 위해서 200x200 사이즈로 디자인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지금까지 APP Icon Size에 대해 알아 보았습니다. 웹보다 Mobile환경이 더욱 부각되고 있는 요즘, 알아야 할 것도 많고 준비해야 할 것도 많지만,  새로운 환경이 두렵다고만 생각하기보다는 즐겨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2016-07-05

[여가생활] 홍차 머랭쿠키 만들기

머랭쿠키는 난이도가 꽤 되는 편이라 사실 처음 도전해 보게되었습니다. 무너져서 망칠까 걱정되는 게 사실이지만, 입에서 사르르 녹는 그 달콤한 맛을 생각하면 도전의식이 활활 불타오릅니다! 저는 홍차가루를 넣은 홍차머랭쿠키를 만들어 보려 합니다. 커피와 함꼐 솜사탕처럼 녹는 티 타임 저와 같이 함께 가져 보시는 건 어떠세요? 먼저, 재료 준비를 해주세요!     ★재료★     달걀3개(흰자만 준비해주세요.) 꿀 5~6ts 레몬즙 1ts 홍차가루     ★만들기★    STEP 1       볼에 달걀 흰자를 넣고 거품기를 이용해 휘핑을 해줍니다. STEP 2 거품이 풍성하게 일어나면 꿀을 넣고(1~2ts) 단단하게 거품이 일 때 까지 휘핑을 반복 해줍니다. 거품이 일어나지 않은 채로 꿀을 넣으면 거품이 뭉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어느정도 거품이 단단해진 후에 꿀을 넣어주세요! STEP 3   머랭을 들어올렸을 때 뾰족한 뿔이 만들어지면 완성입니다. STEP 4   거품이 풍성하게 일어나면 꿀을 넣고(1~2ts) 단단하게 거품이 일 때 까지 휘핑을 반복 해줍니다. 거품이 일어나지 않은 채로 꿀을 넣으면 거품이 뭉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어느정도 거품이 단단해진 후에 꿀을 넣어주세요! STEP 5   홍차가루를 넣고 마지막 휘핑을 해주세요. STEP 6   베이킹 페이퍼를 깔고 일정 간격을 두고 반죽을 짜주세요. STEP 7   미리 예열한 80℃ ~ 100℃ 오븐에서 40~60분간 구워주세요. STEP 8   완성되었습니다! 맛있게 티 타임에 사용하시면 된답니다~ (Tip. 절대로 저 처럼 저렇게 팬에 직접적으로 올리시면 안돼요! 붙습니다ㅠㅠ!)        

2016-07-07

[디자인정보] 만화로 알아보는 웹 디자인의 역사

웹 디자인의 역사에 대해 얼마나 알고 계신가요?   보기만 해도 정말 어렵고 지루할 것 같죠? ^^ 현재의 아름다운 웹 디자인이 탄생하기 까지의 과정과 그 속에 숨겨진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그림과 함께 쉽고 간단하게 정리해보았습니다.       웹 디자인의 흑 역사   여러분들은 1980년대의 웹 디자인을 기억 하고 계신가요? 저는 저 까만 화면을 보니까 MS-DOS로 게임을 돌리던 어린 시절이 떠오르는데요 ㅎㅎㅎ 이 시대의 웹 디자인은 텍스트와 특수기호 그리고 tap 키를 이용한 것이 전부였다고 해요. 정말 간단하죠?           테이블은 가구가 아닙니다       엑셀이나 워드 프로그램에서 표 기능을 사용해 보셨을 텐데요, 그 표를 이용한 웹 디자인이 바로 95년도에 탄생했어요.  홈페이지를 직접 만들어 보겠다고 메모장을 열어 테이블 코드를 열심히 적던 때가 새록 새록 ^^ 표와 백분율의 기능을 기반으로 그리드를 구성하거나 원하는 이미지와 텍스트를 필요한 위치에 노출하기 편리했죠. 하지만 테이블은 다소 유동적이지 못하다는 한계점을 가지기 시작했어요.        자바 스크립트의 활기찬 등장       현재 웹의 다양한 움직임과 기능의 장을 열어준 자바스크립가 등장했네요! 자바스크립트는 앞서 본 테이블의 단점을 보완해줍니다. 테이블에 비에 동적이며, 비교적 다채로운 표현이 가능하죠. 이제 디자이너는 보다 폭 넓은 디자인을 작업을, 퍼블리셔는 빠르고 편리하게 코드를 수정하고 기능을 제어할 수 있게 됩니다.         해리포터와 플래시     웹디자인계의 마법사, 바로 플래시입니다! 플래시는 원하는 모든 방향의 움직임과 다양한 효과를 구현해낼 수 있기에 어마어마했어요. 불과 몇년 전 까지만 해도 웹 트랜드는 플래시로 만든 사이트였죠. 하지만 지금은? 아마 플래시 사이트를 트랜드라고 쫒으며 배우려고 하는 사람은 거의 없을거에요. 플래시의 몰락에는 검색에 최적화 되지 않은 점, 높은 CPU 점유율 등의 다양한 이유가 존재하지만 숨겨진 재미난 이야기로는 애플의 전 최고경영자인 스티브잡스 이야기를 빼 놓을 수 없습니다. 스티브잡스와 어도비사의 끈질긴 악연에 대한 스토리는 다음 포스팅에서 기대해주시구요 ^^                 더 예쁘게, 더 편하게        스타일 시트라고도 부르는 CSS는 기존 HTML의 제약을 깨고 보완되어 등장하게 됩니다. 글꼴의 종류, 크기, 사이즈 등 일일이 지정을 해주어야 하는 HTML과는 다르게 CSS는 스타일을 미리 저장해 두면 전체 페이지에 일괄된 적용 및 수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작업적인 효율면에서도 상당히 좋다고 말할 수 있죠.         현대인의 필수품 모바일   시대가 변하면 웹도 변한다! 모바일 사용자가 급증함에 따라 사람들은 모바일로도 웹 사이트를 볼 수 있게 됩니다. 단순히 보여지는 것에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모바일의 작은 디바이스와 제약에 맞는, 그야말로 최적화된 모바일 웹을 제작하게 되죠. 지금의 모바일 웹이 처음부터 순탄했던 것은 절대! 아닙니다. 수 많은 정보를 로딩하기 까지의 시간과 요금 폭탄 등의 문제가 있었으나 스마트폰이 본격 보급화 되고 모바일 환경이 좋아짐에 따라 안정화 되기 시작했습니다.         반응형, 너 정말 똑똑하구나?      같은 콘텐츠를 다양한 화면 사이즈에 따라 적절하게 배치하여 보여주는것, 바로 반응형 웹 디자인입니다. 해상도가 큰 PC부터작은 모바일까지 똑똑하게 반응하여 움직이는 사이트를 보여줄 수 있게 되었습니다. BUT, 사용자가 편리해질수록 디자이너와 개발자의 고민은 늘어만 갑니다ㅋㅋㅋㅋㅋㅋㅋ 여러 환경에 맞는 상황을 예측하고 구성하며 테스트를 해보아야 하기 때문이죠!         빼는 것(-)이 더하는 것(+)이다       자, 여기 제가 만든 팝업 2개가 있어요. 만약 당신이 클라이언트라면 어느쪽의 팝업을 선택하시겠어요? 왼쪽 아니면 오른쪽? 설마 왼쪽 팝업을 선택하셨나요....? 정말?? 안돼요 ㅠ.ㅠ 그러지마세요.... 왼쪽과 오른쪽 두 팝업은 플랫디자인의 전과 후로 나눌 수 있어요. 쓸데없이 정교한 그림자라던가 광택은 없애고, 단순하고 알아보기 쉽게 간소화 하여 디자인을 하는 것이죠. 왼쪽 팝업이 오른쪽 팝업보다 작업시간도 오래 걸렸구요, 정작 중요한 텍스트는 잘 읽히지도 않죠. 이렇듯 플랫 디자인은 작업 시간의 효율성과 콘텐츠의 부각을 위해 시작 되었답니다. 사실 왼쪽 팝업은 저의 초등학생 시절 유행했던 디자인 같은 느낌도 들어요ㅎㅎㅎ 그때는 쉬웠는데 지금은 촌스러운 스타일을 억지로 연출 하려니까 정말 어렵네요 (그만큼 제가 성장했다는 거겠죠? ^.^뿌듯)   이렇게 해서 과거부터 현재까지의 웹 디자인 역사를 살펴보았습니다.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길 미래의 웹 디자인은 또 어떻게 변화되어서 우리를 놀랍게 해줄까요? 

2016-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