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log

도아는 열심히 일하는 것 만큼이나 재미있게 놀며 문화를 즐기는 것에 최선을 다합니다.
도아에서 벌어지는 흥미로운 에피소드와 유익한 뉴스를 만나보세요.

[여가생활] 홍차 머랭쿠키 만들기

2016-07-07

머랭쿠키는 난이도가 꽤 되는 편이라 사실 처음 도전해 보게되었습니다.

무너져서 망칠까 걱정되는 게 사실이지만, 입에서 사르르 녹는 그 달콤한 맛을 생각하면 도전의식이 활활 불타오릅니다!


저는 홍차가루를 넣은 홍차머랭쿠키를 만들어 보려 합니다.


커피와 함꼐 솜사탕처럼 녹는 티 타임 저와 같이 함께 가져 보시는 건 어떠세요?




먼저, 재료 준비를 해주세요!


    ★재료★    


달걀3개(흰자만 준비해주세요.)

꿀 5~6ts

레몬즙 1ts

홍차가루




    ★만들기★   


STEP 1


 


 


 


볼에 달걀 흰자를 넣고 거품기를 이용해 휘핑을 해줍니다.



STEP 2



거품이 풍성하게 일어나면 꿀을 넣고(1~2ts) 단단하게 거품이 일 때 까지 휘핑을 반복 해줍니다.

거품이 일어나지 않은 채로 꿀을 넣으면 거품이 뭉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어느정도 거품이 단단해진 후에 꿀을 넣어주세요!



STEP 3

 



머랭을 들어올렸을 때 뾰족한 뿔이 만들어지면 완성입니다.



STEP 4

 



거품이 풍성하게 일어나면 꿀을 넣고(1~2ts) 단단하게 거품이 일 때 까지 휘핑을 반복 해줍니다.

거품이 일어나지 않은 채로 꿀을 넣으면 거품이 뭉치지 않을 수 있으므로 어느정도 거품이 단단해진 후에 꿀을 넣어주세요!



STEP 5

 



홍차가루를 넣고 마지막 휘핑을 해주세요.



STEP 6

 



베이킹 페이퍼를 깔고 일정 간격을 두고 반죽을 짜주세요.



STEP 7


 


미리 예열한 80℃ ~ 100℃ 오븐에서 40~60분간 구워주세요.



STEP 8


 


완성되었습니다! 맛있게 티 타임에 사용하시면 된답니다~

(Tip. 절대로 저 처럼 저렇게 팬에 직접적으로 올리시면 안돼요! 붙습니다ㅠㅠ!)

 

 

 

 

[여가생활] 어느쪽을 봐도 행복했던 스위스

    이번에 소개 드릴 나라는 스위스입니다.스위스 인터라켄 역에 도착하자마자 보이는 풍경은 정말 와.. 이런 감탄사가 나왔습니다.이쪽을 봐도 저쪽을 봐도 너무 멋진 풍경에 숙소 갈 생각도 없이 멍하게 서있었습니다.ㅎㅋㅋ..스위스는 물가가 비싸서 coop을 많이 사용했는데 ~ 스위스 가시면 꼭  쿱( coop )마트 들려서 경비 절약해보세요.숙소 또한 조리 가능한 숙소를 잡는다면, 삼겹살도 구워먹을 수 있답니당~ㅎㅎ그럼 제가 본 스위스에 풍경들 함께 보실까요. *.*           인터라켄 도착 후 보였던 풍경 - 스카이 다이빙하고 내려오는 사람들이 보였습니다.           리기산 올라가는 중입니다. 풍경에 취해 금방 올라온 기분이 들었습니다.       어떤 코스로 올라가실건가요~? 귀여웠던 표지판 !         풍경을 더 자세히 볼 수 있는 전망대, 걷다 보니 발견한 터널입니다. 터널 건너로 보이는 배경이 정말 아릅답네요. *.*         걷다가 만난 고양이 ! 고양이가 물고 있는건 벌레에요 ... 고양이가 저희 앞쪽에 오더니 갑자기 벌레를 발 앞에 딱 놓는거에요. 그래서 뭐지? 하고 보는데 꿈.틀 동생이 벌레를 굉장히 싫어해서 소리를 지르며 도망갔습니다.ㅋㅋㅋㅋㅋ 고양이 표정이 '재네 뭐지?...'하는 표정이었는데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루체른에서 봤던 카펠교, 빈사의 사자 - 사자 얼굴이 정말 슬퍼보였습니다.         저는 융프라우 대신 쉴튼 호른에 갔습니다. 이 날은 날씨가 좋아서 풍경이 깨끗하게 잘 보였습니다.ㅎㅋㅋ 날씨를 잘못 잡고 가면 하나도 안보일때도 있다고 합니다. 날씨 체크는 필! 수! 이곳에서 스키를 즐기를 분들도 계셨습니다. 전 스키와 거리가 멀기 때문에 스키 타는 분들이 정말 멋있어 보였습니다.         스위스 집 앞 화단에 아기자기한 소품들로 꾸며져 있습니다. 정~말 귀여웠어요. 구경하는데 시간가는지 몰랐네요ㅎㅎ     < 스위스는 정말 풍경이 끝내줘서 부모님을 꼭 데리고 와서 보여드리고 싶은 장소였습니다. 케이블카나 열차 정비하는 기간이 있으니 여행 전에 꼭 참고 하셔서 갔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번에 가지 못했던 장소들 다음에는 꼭 가보고 싶네요 ~ ! >              

2016-07-07

[여가생활] 혼자 어디까지 해봤니?

7월 6일! 오늘!! 봉이 김선달이 개봉했다는 소식에 늦은 밤 집 근처 영화관으로 달려갔습니다!!! 저는 원래 영화 볼 때 혼자 보는 편이라 영화가 보고 싶으면 바로 영화관으로 가는데요. 주변에선 이걸 참 신기하게 보는 친구들이 많더라구요. 혼자 영화를 어떻게 보냐고 하는 질문을 주변에서 많이 들어서  혼자 영화 보는 일이 어려운 일이 아니라는걸 좀 보여드리고 싶어서 포스팅 하게 되었습니다~!       영화관에 도착했으면 예매된 티켓을 발권하거나 티켓을 구매하면 됩니다! 혼자서 ㅎㅎ 모바일 예매도 좋고, 티켓발권기를 이용하셔도 좋고, 매표소에 가셔도 됩니다!! 어떤 방법이든 본인이 취향대로 구매해주시면 됩니다~!       총인원 1명!! 짠! 이렇게 티켓을 받아서 영화를 보시면 됩니다!! 혼자 보는 것 외롭지 않아요. 저는 오히려 약속을 따로 잡지 않고, 다른 사람 신경 쓰지 않고 볼 수 있어서 혼자 자주 보러 다녀요~~ㅎㅎ 한번도 안 해보셨다면 도전해보세요! 추천해드립니다!!bb       티켓도 샀으니까 영화 보면서 마실 콜라도 하나 구매했어요. 주전부리도 본인 취향대로 즐기시면 됩니다~~ㅎㅎ 팝콘도 좋고~ 나쵸도 좋고~ 다 좋아요~       제가 오늘 본 영화는 앞서 말했듯이 유승호 주연의 봉이 김선달이었는데요. 사기꾼들이 조선에서 사기를 치는 내용입니다. 유승호, 고창석, 시우민이 전쟁 중에 만나서 우애를 다지게 되고, 그러면서 이 흉흉한 세상 즐기면서 즐겁게 살아보자며 사기를 치고 다니는 내용으로 영화가 시작을 해요. 개인적으로 저는 굉장히 재미있게 봤어요. 유승호가 여러 가지 분장으로 변신하는 모습이 인상 깊었어요.ㅎㅎ 그리고 조재현이 연기한 성대련 역 또한 인상 깊었는데요. 음.. 뭐랄까 인간의 탐욕스러운 모습의 끝을 본 것 같은 기분이 들었어요. 이 역할 때문에 영화의 전체적인 흐름이 마냥 가볍게만 흘러가지 않았던 것 같아요. 마지막까지 유쾌하게 잘 즐기고 나온 영화였습니다~! 여기까지가 제가 혼자 영화를 보는 방법(?)이었습니다.ㅎㅎ 영화 혼자 보기 어렵지 않아요~~ 어떻게?? 즐기면서!!!!!!!! 보시면 됩니다.ㅎㅎ 한번 도전해보세요. 혼자 보는 영화의 매력을 느끼실 수 있을거에요~!!

2016-07-07

[여가생활] 신사의 나라 영국으로 ~ !

    유럽여행 첫번째 나라인 런던. 날씨랑 캐리어가 도착하지 않아서 공항에서 하루를 날려버렸지만, 런던에 도착한 순간, 좋지 않았던 기분도 싹 ~ 사라졌습니다. 빨간색 2층버스를 타고 영국에 있는 친구도 만나고 음식을 계산할 때 팁내는 유럽문화도 모든게 새로웠습니다. 그럼 제가 본 런던에 배경들 함께 보실까요. *.*                                                                        런던아이를 보러가는 길에 들린 m&m매장 ! 초코렛을 좋아하지는 않지만 이곳이 사진찍기 핫한 곳이라 바로 들어가서 사진을 남겼습니다.ㅋㅋㅋㅋ 색감이 너무 이쁘고 캐릭터 상품 또한 귀여워서 구입하고 싶었지만 첫번째 여행지에서부터 캐리어를 채울순 없어서 참았습니다. 작은 인형이라도 사올걸..후회해요ㅠㅠ     - 런던에 상징 (?) 인 빨간색 2층 버스       뒤로 보이는 런던아이 ~ 기대를 한껏 안고 걸어가는 중           타고 싶었지만 경비를 줄여야 하기 때문에 포기한 런던아이 탑승 하지만 보기만 해도 너무 멋졌습니다.       밤에 본 타워 브리지 *.* 카메라를 떨어뜨려 uv 필터가 깨졌지만 ㅠㅠ 야경이 이뻐서 참았다는 ...         어두운 밤에도 우뚝 서있는 빅벤 밤에 본 런던 야경은 너무 아름다웠습니다. 하지만 숙소로 돌아가는 도중에 이상한 피에로 분장한 사람들한테 돈을뺏길뻔했지만동생이랑엄~청뛰어서사람많은곳까지가서빠져나올수있었습니다. 말로만들었지갑자기불쑥옆에서이상한소리내면서나와서정말당황스럽고무서웠습니다. ㅠㅠ  지금와서는추억? 일수도있지만..이런추억은..ㅋㅋㅋㅋ야경보실때조심하세요~!         버킹엄궁전 시간을 잘못 맞춰서 가는 바람에 그 유명한 근위병 교대식을 못봤습니다. ㅠㅠ.. 하지만 분수대에 앉아서 여유를 즐기는 사람들 속에 제가 있다는 것이 너무 행복했습니다ㅋㅎㅎ         3일차에 간 자연사박물관. 저는 런던에 대영박물관은 포기하고 자연사박물관을 갔어여..ㅋㅋㅋ 처음 입장하자마자 보이는 거대한 공룡뼈! 영화  ‘박물관이 살아있다 ’느낌이 들었습니다. 여기가 촬영지는 아니랍니다. ㅎㅎ뉴욕에 있는 자연사박물관이라고 하네요~       날씨가 많이 흐렸던 포토벨로 마켓. 날씨때문인지 사진이 많이 흐리네요. ㅠㅠ 상점들이 알록달록 조화롭게 되어있어 눈이 즐거웠습니다.  < 유럽 첫 여행지였던 런던 , 아쉬움이 많은 나라입니다. 낮과 밤을 보내며 짧은 시간이었지만 추억이 많이 생겼고, 정말 다시한번 가고싶은 곳이랍니다. 파운드가 요즘 많이 떨어지던데.. 제가 갔을때 생각하면.. 진~짜 많이 떨어졌어요!! 이번 휴가 영국으로 떠나보는건 어떠세요~?ㅎㅎ >      

2016-07-07